UPDATE : 2020-07-10 11:16 (금)
"물류자회사 설립 중단하라"…한국노총, 포스코 저격
"물류자회사 설립 중단하라"…한국노총, 포스코 저격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06.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이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과 관련해 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지난 23일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중단하라'라는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선·화주 상생과 10만 선원·항만노동자 고용문제에 무거운 책임의식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노총은 포스코가 우리나라 대표 국민기업이자 대형화주기업이라고 평가하면서 "국민기업답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협력업체에 떠넘기지 말고 노동자·기업이 함께 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포스코는 최근 물류통합 운영법인 ‘포스코GSP(Global Smart Platform)(가칭)’ 설립을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해양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특히. 한국노총 산하의 선원노련과 항운노조에서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 참여하면서 한국노총의 반격이 예상됐었다.

한국노총은 성명서에서 "포스코의 이같은 결정은 한진해운 파산 이후 무너진 해운산업 재건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해운ㆍ물류업계 노동자들에게 처절한 박탈감만 줄 뿐이다"고 지적했다.

한국노총은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포스코를 공격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인 HMM의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서 "오늘 명명식으로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신호탄을 세계로 쏘아 올리게 됐다"며 선·화주 상생을 최우선적으로 강조했다.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은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는 것이 한국노총의 설명이다.

한국노총은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진출명분으로 물류비용 절감과 업무효율화를 들고 있지만, 우리나라 원자재 수출입 물량을 독점하다시피 한 채 최저가 경쟁 입찰을 부추기고, 결국 그 모든 고통은 회사 눈치에 더해 화주 눈치까지 봐야 하는 선원과 항만하역 노동자들에게 전가될 것이다"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