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6-01 16:15 (월)
내항해운업계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반대한다"
내항해운업계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반대한다"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05.1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안해운업계가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연안해운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KSA·한국해운조합(이사장 임병규)는 13일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KSA에 따르면 철강제품은 전체 내항 화물수송량의 약 12%(2019년 기준)를 차지하며, 석회석(부원료) 등을 포함할 경우 그 비율은 더욱 높아져 포스코가 물류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내항해운에도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우려된다.

포스코는 물류비 절감이라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기존 대기업 물류자회사들과 같이 포스코 물동량의 대부분을 가지고 전체 해운물류시장을 좌지우지하며 비협조적인 선사에는 입찰제한이나 계약변경 등을 통해 의도적인 운임인하 시도가 빈번해질 우려가 크다.
 
또한 대형 외국적선의 내항 일시투입 등의 수단까지 동원할 경우에는 현재에도 과잉선복량으로 어려운 내항화물운송시장이 더욱 황폐화될 가능이 매우 높은 것이 현실이다.
 
연안화물선의 경우 안정적인 수입이 보장되지 않는 한 철강제품(코일, 후판 등)을 수송하기 위한 대형화물선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가 쉽지 않은 실정이며, 장기운송계약 체결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내항 해운업계 위축을 가져올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내항화물 운송선박 다수가 동원선박으로 지정되어 유사시 전시물자 등을 수송하는 등 국가 안전 보장에 기여하고 있으며, 연안해운은 상시적인 물류수송 서비스 뿐만 아니라 도로 및 철도 운송 단절시 주요한 대체 운송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음에 따라 해운업계 위축은 국가안보 유지 및 물류간선망 확보에도 악역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현재 포스코가 원료수송 및 물류업무를 담당하는 물류자회사를 설립하겠다는 결정에 해운업계의 반발이 거세다.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는 청와대 청원을 비롯해 오는 19일에는 유관기관과 합동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8일 이사회를 통해 물류 업무를 통합 운영하는 법인을 연내 설립하기로 했다. 현재 포스코그룹의 물류 업무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터미날 등에 각각 흩어져 있는데 향후 원료 수송과 물류업무를 통합하는 대형 물류회사를 만들어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연간 제철원료를 8000만톤 수입하고 2000만톤의 철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포스코와 같은 초대형 화주가 물류자회사를 설립하게 될 경우 전문 해운·물류기업의 물동량이 줄어들 수 있기 때문에 해운업계의 우려와 반발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