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2-16 10:47 (일)
"흰수리 우리 바다 지킨다"…해경 중형헬기 명명
"흰수리 우리 바다 지킨다"…해경 중형헬기 명명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01.1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12월 말에 도입한 신형 중형헬기 2대의 고유 애칭을 전 직원 공모를 통해 ‘흰수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흰수리(White Eagle)’는 해양경찰청의 상징인 ‘흰꼬리 수리(White-tailed Sea Eagle)’의 줄임말로, 각 기관에서 사용 중인 애칭인 ‘참수리’, ‘한라매’, ‘마린온’ 같이 해양경찰 고유의 상징성을 내포하고 있다.

‘흰수리’는 빈틈없는 해상 경비와 수색구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지난 2016년 ㈜한국항공우주산업과 국산 중형헬기 2대를 구입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최종 검사와 시험 비행을 마친 뒤 지난 해 12월 24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주항공대와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강릉항공대에 각각 배치되었다.

이 헬기는 최대 순항속도 276㎞/h, 최대 항속거리 685㎞, 최대 3.7시간까지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최대 16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최대 200개 표적을 자동추적 할 수 있는 탐색 레이더와 고성능 전기광학 적외선 카메라, 외부 인양장치(호이스트) 등이 장착되어 있다.

특히, 현재 운용 중인 헬기 중 일부는 원거리 이동과 야간 운행에 제한이 따랐으나, ‘흰수리’는 이 같은 제약 없이 바다에서 수색구조 활동과 선박에서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하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정부 혁신이 추구하는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해 바다에서 발생한 모든 사건‧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번 ‘흰수리’ 도입을 통해 보다 더 완벽한 긴급출동 태세를 갖추고 항공임무 역량강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흰수리’ 2대 도입을 통해 현재까지 총 26대의 항공기를(비행기 6대, 헬기 20대)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