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9 21:31 (목)
KP&I, 그리스에서 KP&I 경쟁력 상세하게 알려
KP&I, 그리스에서 KP&I 경쟁력 상세하게 알려
  • 해운산업팀
  • 승인 2018.04.2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사단체 합동세미나서 문병일 전무 주제발표 이어 고객과 연쇄미팅 가져

한국선주상호보험(KP&I, 회장 박정석)은 지난 4월 16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마샬아일랜드 선적국(한국대표 김영민)이 주관한 한국해운경제단체 합동세미나에서 KP&I의 강점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KP&I는 세계 최대 해운국가인 그리스에서 선사 및 보험브로커 등 약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리안리, 한국선급(KR), 대우조선해양과 공동으로 세미나에 참여했다.

KP&I 문병일 전무는 이날 'Fixed Premium – Tailored Products'라는 주제발표를 통하여 KP&I가 전세계 Non-IG Club 중 4번째 규모이고, 순수한 비영리조직으로서의 강점을 설명하며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문 전무는 KP&I의 탄탄한 재무구조와 선박의 운항특성에 적합한 담보한도, 담보위험의 선택, 해운시황과 연동한 상생정신 등을 바탕으로 한 경쟁적인 보험요율, IG를 뛰어넘는 선제적인 사고처리서비스, 전 세계 어디서나 통하는 지급보증서체계, IG와 달리 탈퇴보험료 비부과 등을 상세히 설명했다.

문 전무의 발표에 이어 KP&I는 세미나 이후에 12개 보험브로커 및 선사와 연쇄미팅을 갖고 상호관심사를 심도있게 논의했다.

문 전무는 "이날 행사를 통하여 KP&I의 존재는 물론 KP&I의 경쟁력을 각인시킬 수 있었다"면서, "세계 최대 해운국인 그리스를 근거지로 하여 유럽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날 합동세미나에는 그리스 주재 한국대사관 안영진 대사가 참석하여 한국-그리스간 해운산업 경제협력 환영축사로 자리를 빛내주었으며, 한국선급 김현태, 허윤정 책임검사관이 'Global Sulphur Oxide Cap'과 'New Bulk Carrier Design'를 주제로 황산화물 배출한도 규제에 관한 최근의 동향을 설명했다. 그리스의 선박 110여척이 한국선급에 현재 가입하고 있다.

코리안리의 정우식 부장은 'Assuring the Future with Korean Re'를 주제로 코리안리 해상보험의 강점을 소개했다. 코리안리는 그리스의 60여개 선사와 거래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김남수 이사는 'State of the Art Boil off Gas Handling Technologies'를 주제로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LNG선박의 우수성을 설명하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합동마케팅 세미나는 국내 해운경제단체들이 그리스 선주와의 네트워크 형성은 물론 한국해운의 위상과 경쟁력을 인식시킬 수 있는 계기로 평가를 받고 있다.

KP&I는 해외 6개국 85척이 가입해 있고, 이들 선사는 싱가포르를 비롯해 주로 동남아시아 선박이다. 그리스는 3억900만DWT 세계 16.7%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해운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