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현대상선, 글로벌선사와 亞-남미 서안 재편 서비스
현대상선, 글로벌선사와 亞-남미 서안 재편 서비스
  • 해운산업팀
  • 승인 2018.02.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C, Hapag Lloyd, ONE 등과 3개 노선 4월부터 운영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글로벌 선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남미 서안 서비스’를 새롭게 재편했다고 9일 밝혔다.

새롭게 재편된 서비스는 현대상선을 비롯해 스위스 MSC, 독일 Hapag­Lloyd, 일본 컨테이너 3사 통합법인 ONE(Ocean Network Express) 등 4개의 글로벌 선사가 함께 운영한다.

기존의 ‘아시아~남미 서안 서비스’는 현대상선과 MSC, CMA-CGM, 함부르크 수드, Hapag­Lloyd, APL, CSCL 등 7개의 선사가 3개의 서비스를 운영했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남미 서안 서비스’는 한국-중국-일본-대만을 거쳐 멕시코-페루-칠레-콜롬비아 등 중/남미 서안 주요 국가를 연결하는 서비스이다.

이번에 컨소시엄을 구성한 4개의 글로벌 선사들은 세부 운항 스케줄과 투입 선대 등을 다음달 확정 지은 후 총 3개의 노선으로 4월 초부터 서비스 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MSC, Hapag­Lloyd, ONE 등 글로벌 선사와 함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극동-중‧남미 서안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참조> ‘아시아~남미 서안 서비스’ 노선

‣ NW1
지룽(대만)-홍콩-셰코우-얀티안-닝보-상해-부산-만사니요(멕시코)-라자로 카데나스(멕시코)-카야오(페루)-이키케(페루)–안토파가스타/푸에르토 앙가모스(칠레)–발파라이소(칠레)–코로넬(칠레)-발파라이소(칠레)–지룽

‣ NW2
상해-샤먼-홍콩-닝보-부산-만사니요(멕시코)-라자로 카데나스(멕시코)-발보아(파나마)-부에나벤투라(콜롬비아)-카야오(페루)-산안토니오(칠레)-코로넬(칠레)-리어퀜(칠레)-산안토니오(칠레)푸에르토 앙가모스(칠레)-카야오(페루)-라자로 카데나스(멕시코)-만사니요(멕시코)-요코하마/도쿄-부산-상해

‣ NW3
닝보-상해-청도-부산-요코하마-엔세나다(멕시코)-만사니요(멕시코)-푸에르토 께찰(과테말라)-발보아(파나마)-부에나벤투라(콜롬비아)-카야오(페루)-과야킬(에콰도르)-부에나벤투라(콜롬비아)-발보아(파나마)-라자로 카데나스(멕시코)-만사니요(멕시코)-엔세나다(멕시코)-요코하마-부산-닝보

(※ 기항지는 추후 변동 가능성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