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선근무예비역제 유지하라"…해양계 범국민 서명운동
"승선근무예비역제 유지하라"…해양계 범국민 서명운동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2.0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산업 기반마저 흔들릴 위기 상황까지 우려돼

정부가 병역자원 감소에 따른 현역자원 확보를 위해 승선근무예비역제도를 비롯한 대체복무제도의 폐지 및 감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해양계가 '승선근무예비역제도 유지를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에 나섰다.

'승선근무예비역제도 유지를 위한 해양수산대책본부'(이하 승선근무예비역대책본부)는 "정부는 1000명 수준인 승선근무예비역제도를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범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승선근무예비역제도는 수출입 무역을 기반으로 하는 우리나라가 세계해운강국으로 도약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해 온 것이 사실이다.

승선근무예비역은 유사시 육·해·공군에 이어 제4군으로서 전시물자와 병력을 수송할 병역자원이자 국가안보자원으로서의 역할도 하고 있다.

특히, 선원직 기피현상이 심각한 우리나라에서 이 제도가 폐지나 축소가 된다면 해운 및 수산업 기반의 급격한 붕괴와 수십만명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국가 해양력이 쇠퇴하여 국가 생존기반마저 흔들릴 수 있다.

승선근무예비역대책본부는 "승선근무예비역제도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해운 및 수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반드시 유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승선근무예비역제도 유지를 위한 서명운동에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정부는 병역자원 감소를 이유로 대체복무제도의 폐지를 추진하면서, 연간 1000명 규모를 유지하던 승선근무예비역 또한 단계적 축소 또는 폐지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승선근무예비역제도 유지를 위한 해양수산대책본부'는 한국해양대학교, 목포해양대학교, 강원도립대학교, 경상대학교, 군산대학교, 부경대학교, 제주대학교, 전남대학교, 부산해사고등학교, 인천해사고등학교, 경남해양과학고등학교, 신안해양과학고등학교, 여수해양과학고등학교, 완도수산고등학교, 울릉고등학교, 인천해양과학고등학교, 성산고등학교, 충남해양과학고등학교,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한국해기사협회, 한국선주협회, 수협중앙회,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한국해운조합, 한국원양산업협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