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0 13:39 (토)
전남도의회, 목포해양대-인천대 통합 철회 요구 성명서 발표
전남도의회, 목포해양대-인천대 통합 철회 요구 성명서 발표
  • 호남취재팀
  • 승인 2024.02.2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이 20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목포해양대학교의 인천대학교와의 통합결정에 대한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전남도의회 제공)/뉴스1
목포시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이 20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목포해양대학교의 인천대학교와의 통합결정에 대한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전남도의회 제공)/뉴스1

 


전남 목포시를 지역구로 둔 전남도의회 의원들이 20일 목포해양대학교의 인천대학교와의 통합결정에 대한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목포해양대학교와 목포대의 통합을 주장했다.

이날 성명 발표에는 목포시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5명(전경선, 최선국, 조옥현, 박문옥, 최정훈 의원)이 모두 동참했다.

이들은 전경선 의원이 대표로 발표한 성명에서 "목포해양대가 정책공모를 위한 공론의 장을 마련한 점은 높이 평가할 점이나, 지역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목포대와의 통합안이 아닌 인천대와의 통합을 결정한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도권 대학과의 통합 방침은 글로컬대학30 지정 및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사업에서 배제되고 목포시와 전남도의 협업에 차질이 생겨 지역사회와 대학 모두에게 큰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며 "전남 서남권 해양산업의 중심인 목포에서는 국립목포해양대학교와 국립목포대학교의 통합을 통해 해상풍력과 친환경선박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인천대와의 통합 추진은 지역 특성에 따른 여건의 차이로 실현 가능성이 낮고, 대학혁신을 위한 시간을 낭비하는 것이라며 △인천대와 통합 논의 즉각 철회 △해양대와 목포대 통합을 통한 해양산업 상생발전 추진을 주장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