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4 09:54 (금)
목포해양대-인천대 통합 추진에 김영록 전남지사 "깊은 우려"
목포해양대-인천대 통합 추진에 김영록 전남지사 "깊은 우려"
  • 호남취재팀
  • 승인 2024.02.2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전남도 제공) 2022.12.13/뉴스1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전남도 제공) 2022.12.13/뉴스1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7일 목포해양대학교가 인천대학교와 통합을 추진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도내 대학과의 담대한 협력을 통해 전남 미래 100년의 동반자로 함께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관련 입장문을 통해 "지방소멸과 대학 위기 현실에서 지난 70년간 도민의 사랑 속에 성장한 목포해양대학교가 지역과의 동반성장보다는 수도권 대학과의 통합을 모색하는 것에 대해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도는 지방소멸과 대학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해 지역발전의 허브 역할을 할 지역 거점대학 육성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올해도 교육 3대 프로젝트인 교육발전특구 지정, 글로컬대학 추가 선정과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구축에 지역 대학들과 한마음으로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도권은 이미 과밀화된 상태로 대학 정원 총량규제를 적용받아 수도권 대학과의 통합은 법적으로나 현실적으로 불가한 사항으로 중앙정부도 이와 같은 입장"이라며 "실현 가능성이 없는 방안으로 혁신의 적기를 놓치는 것은 물론 지역민과의 괴리가 생기는 것은 국가와 지역, 대학 모두의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목포해양대학교 구성원의 충분한 논의로 수도권이 아닌 도내 대학과의 협력을 통한 상생발전의 길을 찾아줄 것을 부탁한다"며 "전남 미래 100년 대도약의 동반자로서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뉴스1에서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