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8 21:40 (수)
부산해양계 "HMM 매각 서둘지 말고, 국민기업으로 키워야"
부산해양계 "HMM 매각 서둘지 말고, 국민기업으로 키워야"
  • 부산취재팀
  • 승인 2023.10.30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MM 매각과 관련해 유찰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지역에서 매각을 서두르지 말라는 지적이 나와 해운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해양강국국민운동본부와 부산항발전협의회,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은 30일 긴급성명서를 통해 "HMM 매각을 서두르지 말고, 한국형 국민기업으로 키워야 된다"고 주장했다.

HMM 매각을 서두르면 한진해운과 같은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선사였던 한진해운은 정부의 정책 실패와 금융 당국의 외면으로 파산이라는 아픔을 겪었다.

해양수도 부산에 위치한 이들 단체들은 "HMM의 국민기업화는 원양 컨테이너선 사업이  개별기업이 영위하기가 어려운 공공성을 띤 사업영역이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 인수 희망회사의 자산 규모로 볼 때, HMM을 인수했을 때 앞으로 닥쳐올 것이 분명한 해운 불황에 잘 대처해 나갈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HMM의 매각 계획은 대주주 중에서도 특히 산업은행의 의사를 주로 반영하여 진행되어 왔다"면서, "이번 매각도 산업은행의 채권 확보 차원에 바탕하여 은행 측에 유리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비판이 있다"고 꼬집었다. 

HMM이 국제경쟁력을 갖춘 선사로 살아남아 국가경제에 이바지하고 해운산업의 발전을 선도해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확실한 범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특히, 외국선사와의 제휴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재무적 측면에서의 제휴는 자칫 외국선사에 매각된 것으로 혼동될 수 있고, 해운강국 대한민국 자부심에도 도움이 안된다"고 했다.

이들은 HMM이 국가이업이 아니라 국민기업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기업화를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 대주주가 없는 국민 누구나가 투자하는 '국민 참여형 주식회사'로 만드는 것도 한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