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03 06:56 (월)
여수해경, 익수자 2명 구조…술취해 뛰어들어
여수해경, 익수자 2명 구조…술취해 뛰어들어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9.1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술을 마신 뒤 물에 뛰어든 친구를 구조하기 위해 입수 후 같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해양경찰이 익수자 2명을 신속히 구조했다고 13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5분께 여수시 종화동 앞 해상에서 익수자 2명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구조대 및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신고접수 6분 만에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여 해상에서 허우적대고 있는 익수자 2명을 발견해 연안구조정으로 신속히 인양해 구조했다.

구조된 익수자 A(34세)씨와 B(34세)씨는 술을 많이 마신 상태였으며, 저체온증 외 별다른 건강상태에 이상 없이 119구급대 인계되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익수자 A씨가 술이 만취한 상태로 물에 빠지자 친구인 B씨가 구조를 위해 같이 물에 뛰어들었다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백종대 해양안전과장은 “연안의 항포구나 선착장에서는 해상추락의 위험이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며, “사람이 물에 빠졌다면 직접 구조하기 보다는 신고와 함께 주변에 부력물체 등을 던져 주는 것이 2차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