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903억 보증선 계열사 부도
대우조선해양, 903억 보증선 계열사 부도
  • 해사신문
  • 승인 2017.10.1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903억원의 보증을 선 계열사가 부도나면서 보증채무를 서야하는 처지에 빠질 것으로 우려된다.

대우조선해양은 10일 공시를 통해 "전기 판매 및 풍력발전기 유지보수를 주요사업으로 하고 있는 계열사인 KODE Novus I, LLC(대표자 전병택)가 부도가 났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계열사에 903억원의 채무보증을 선 상황이다. 계열사가 풍력단지 개발자금 원리금를 상환하지 못하면서 부도가 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계열사가 자력 상환이 불가능한 상황으로 당사가 보증채무를 이행해야 하기에 계열사의 채권단과 협의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3, 1307호(여의도동 코오롱포레스텔)
  • 대표전화 : (02)739-2251~4
  • 팩스 : (02)738-8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여상
  • 명칭 : (주)한국해사신문사
  • 제호 : 해사신문
  • 등록번호 : 110111-0428228
  • 등록일 : 1986-09-15
  • 발행일 : 1986-09-15
  • 발행인 :
  • 편집인 : 윤여상
  • 해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n211@cho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