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0 13:39 (토)
‘군사기밀 유출’ HD현대 입찰 제한 피해…거제 정치권 “재심의하라”
‘군사기밀 유출’ HD현대 입찰 제한 피해…거제 정치권 “재심의하라”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2.2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3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에서 참가자들이 HD현대 부스에서 차세대 한국형 구축함(KDDX) 등 함정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2023.6.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3 부산국제조선해양대제전'에서 참가자들이 HD현대 부스에서 차세대 한국형 구축함(KDDX) 등 함정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2023.6.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방위사업청이 군사기밀 유출 논란을 빚은 HD현대중공업에 행정지도를 내리자 거제지역 정치권이 반발하고 있다.

28일 방사청은 전날 27일 계약심의위원회에서 현대중공업에 대한 부정당업체 제재 심의를 갖고 입찰 참가자격 제한이나 과징금보다 낮은 ‘행정지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거제지역 정치권은 방사청 결정에 유감을 표하며 입찰 참가자격 재심의를 촉구했다.

서일준 국회의원(국민의힘·거제)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관련 군사기밀을 불법취득한 사실을 보고한 보고서에 HD현대 임원(중역)이 결재한 정황이 담긴 진술이 확인됐다”며 “이러한 내용이 방사청 심의에 제대로 반영됐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경찰이 HD현대 임원이 외부 업체와 계약한 자료 등을 확보해 수사를 확대하는 상황에서 방사청이 이번에는 왜 심의를 보류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사청은 HD현대 임원 개입 여부가 언론을 통해 드러나고 있는 만큼 KDDX 입찰 참가 자격에 대한 재심의에 즉각 착수하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변광용 거제시 예비후보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의 군사기밀을 탈취·유출해 최종 유죄판결을 받은 HD현대에 대한 납득할 수 없는 봐주기 솜방망이 처분”이라고 비판했다.

변 예비후보는 “HD현대 봐주기 결정은 거제시민과 업계에 상처가 되고 국가 방위산업의 위상을 내리는 비상식, 불공정의 판단으로 이를 강력 규탄하며 원점 재심의를 강력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화오션은 울산지검에 KDDX 관련 수사기록 정보공개청구 소송을 제기해 HD현대 임원 관여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