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4 06:33 (월)
부경대 측 "한국해양대와 통합해 '한국 해양과학 카이스트' 탄생할 것"
부경대 측 "한국해양대와 통합해 '한국 해양과학 카이스트' 탄생할 것"
  • 부산취재팀
  • 승인 2023.12.0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대 전경
한국해양대 전경

 

국립부경대학교에 따르면, 국립한국해양대학교와 통합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부경대 측은 "내년 글로컬대학 공모를 앞두고 부산 지역 해양수산과학 특성화 국립대학 간 통합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고 밝혔다.

장영수 부경대 총장은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의 교육과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해 온 부경대와 한국해양대가 통합하면 명실상부 미래 우리나라 해양수산과학 특성화 분야를 이끌 ‘해양과학 카이스트’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5일 말했다.

올해 교육혁신 모델을 제시해 글로컬대학 공모에 선정된 부산대와 부산교대 간 통합 추진에 이어, 부산의 다른 두 국립대학인 국립부경대와 국립한국해양대 간 통합 논의가 처음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이다.

장영수 총장은 지난 11월 30일 부경대에서 열린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에서 “부경대는 27년 전 전국에서 처음으로 국립대 간 통합에 성공한 이후 지역 명문대로 성장해 온 만큼 통합 등 모든 혁신 논의에 열려 있는 자세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지역산업과 고등교육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대학 혁신을 위한 어떤 노력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글로컬대학 공모에서 여러 대학이 통합을 전제로 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내년 글로컬대학 공모를 앞두고 부경대와 한국해양대의 통합 이슈가 등장하면서 다른 대학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부경대와 한국해양대 간 통합이 성사되면 입학정원 5000여 명, 재적학생은 2만8000여 명으로 부산대를 뛰어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 분야 특성화 국립대학이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부경대 측의 설명이다.

부경대 측은 "특히 지역에서는 한국 최초의 수산 분야 특성화 대학인 부산수산대를 전신으로 수산‧해양‧생명과학 분야를 이끌어 온 부경대와, 해운·항만 분야를 선도해 온 한국해양대가 통합하면 ‘해양수산과학기술 육성법’에 따른 우리나라 해양수산과학기술 대전환을 이끄는 거점 기관이 탄생할 거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경대 측은 "두 대학이 해양수산 분야 교육, R&D, 인재 양성에 특화한 인프라를 갖춘 데다, 해양수산부는 물론, 부산의 국립수산과학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을 비롯한 연구기관들과 협력체계를 갖춰 글로벌 해양도시로 도약을 준비하는 부산 지역과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는 것"이라면서, "부경대는 한국해양대와의 통합과 관련해 앞으로 학내 공론화 및 의견수렴 등 절차를 본격 추진하는 한편, 해양수산 분야는 물론 디지털, 반도체, 금융, AI, 바이오 등 첨단 분야와 연계한 통합모델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고 전했다.

부경대 전경
부경대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