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22:52 (월)
2021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 사업자로 전북도 선정
2021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 사업자로 전북도 선정
  • 수산산업팀
  • 승인 2021.07.0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2021년 수산물 산지거점유통센터(FPC) 보조사업자로 전라북도(운영담당 : 어업회사법인 해진(주))를 선정했다.

FPC(Fisheries Products Processing & Marketing Center)는 산지에서 수산물을 매입․위탁하고, 물량을 모아 전처리․가공 등을 거친 뒤 상품화하거나 대형소비처에 공급하는 거점센터이다.

해양수산부는 산지의 수산물 처리물량을 규모화하고 상품을 고부가가치화하여 소비자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고 생산자의 수취가격은 높일 수 있도록 2012년부터 전처리‧가공시설을 갖춘 ‘수산물 산지거점유통센터(FPC) 조성사업’을 추진해 왔다. 현재까지 9개소가 운영 또는 건립 중이며, 올해 새롭게 선정된 전라북도 1개소는 군산지역에 총 6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2023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2021년 산지거점유통센터 조성사업의 보조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해 올해 3월 24일부터 4월 22일까지 공모를 실시하였다. 이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보조사업자선정평가위원회가 공모에 응모한 지자체(생산자단체)를 대상으로 서류평가 및 현장평가를 통해 사업계획의 타당성, 부지 선정 및 자금조달계획, 건축 및 시설의 적정성 등을 종합 평가하여 전라북도(어업회사법인 해진(주))를 최종 선정하였다.

전라북도는 산지에서 매입한 해삼, 꽃새우 등을 전처리·가공하여 부가가치를 높여 수출하거나, 학교 급식이나 로컬푸드시스템을 통해 공급하고자 하는 운영계획을 높게 평가받았으며, 유일한 전북지역 센터라는 점도 고려되었다.

임태훈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전북지역의 수산물 산지거점유통센터 건립으로 수산물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지역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이번 전라북도 센터를 포함하여 오는 2023년까지 수산물 산지거점유통센터 10개소가 운영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수산물 유통환경 변화에 더욱 빠르게 대응하고 국민에게 양질의 수산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