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3-04 16:36 (목)
올해 첫달 전세계 선박 발주 물량, 절반 이상을 한국이 수주했다
올해 첫달 전세계 선박 발주 물량, 절반 이상을 한국이 수주했다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2.1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발주량 51.7% 수주…지난해 10월 이후 1위 유지

 

지난 1월 전 세계에서 발주한 선박의 절반 이상을 우리나라가 수주하면서 조선업계에 청신호가 켜졌다.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우리나라가 수주 1위를 달리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조선업이 올해 첫 성과로 지난 1월 선박 수주량에서 세계 1위를 달성했다.

1월 전 세계 발주량 180만CGT 중 93만CGT를 우리나라가 수주하여 전체 선박 발주의 51.7%를 차지했다. 지난해 1월 4.4%에 비해서는 현격하게 증가한 규모이다. 지난 1월 전 세계에서 발주한 선박은 컨테이너선 32척, 벌커 11척, LNG선 2척, 탱커 2척 등 총 70척에 달한다.

우리나라가 1월 수주한 규모는 전년 동월대비 12배 증가한 수치(2020.1월 7만CGT)로, 이번 성과를 통해 지난해10월 이후 4개월 연속 수주량 세계 1위를 수성할 수 있었다.

주요 경쟁국인 중국과 비교하였을 때, 수주량은 1.6배, 수주금액은 2.2배로 수주량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수주금액을 달성하였다.

이는, 대형 컨테이너선(1.2만TEU↑) 8척 중 8척, VLCC(20만DWT↑) 2척 중 2척, LNG선(174km3↑) 2척 중 2척 등 세계 고부가가치 선박 발주량을 모두 우리나라가 수주한 결과이다.

우리나라 조선산업이 경쟁국 대비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선종에 대한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근 운임강세로 컨테이너선이 발주량(90만CGT)이 크게 늘어난 상황에서, 2020년 코로나19로 지연된 선박발주 회복 및 최근 물동량 증가로 상반기 컨테이너선 발주량 확대추이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기간별로 보면 864(2018.12) → 899(2019.12) → 2456(2020.12) → 2862(2021.1) 등으로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컨테이너선은 지난 1월 전체 선박발주량 중 50%(2020년 전체발주량 중 컨테이너선 비중 20.3%)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우리나라 컨테이너선 수주비중이 51%(46만CGT)인 점을 고려할 때, 상반기 국내 수주량은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세계 1위를 수성할 수 있도록 미래선박인 스마트 선박 및 친환경 선박 신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친환경 선박 등에 대한 기술개발 지원을 지속하면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스마트 한국형 야드 개발에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