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3-05 16:19 (금)
문성혁 장관, 새해 맞아 격오지 근무자 격려
문성혁 장관, 새해 맞아 격오지 근무자 격려
  • 해사신문
  • 승인 2021.01.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새해 첫 업무일인 1월 4일 국내외 해양수산 격오지 근무자들에게 새해 인사와 함께 그간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는 일로 업무를 시작했다.

먼저, 문 장관은 소말리아 아덴만에 파견된 청해부대 소속 최영함의 강병길 함장(해군대령)을 위성전화로 연결해 강 함장과 장병들을 격려하고 성공적인 임무 완수와 무사귀환을 당부했다.

이어, 콜롬비아 카르타헤나항에서 컨테이너 화물을 싣고 부산항으로 항해 중인 HMM 원양상선 ‘HYUNDAI DRIVE호’ 강은수 선장과 태평양에서 참치 조업 중인 한성기업 원양어선 ‘칠성1호’ 김태균 선장에게 전화해 망망대해를 오가며 우리나라 해양수산 발전을 위해 헌신한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국토의 끝단에서 선박의 안전 운항을 책임지고 있는 독도․격렬비열도․마라도 항로표지관리소(등대) 소장, 차가운 겨울바다에서 불법어업과 싸우고 있는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 36호․37호 선장, 남극 장보고․세종과학기지 대장,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선장과도 통화하여 우리의 해양영토주권 수호와 해양과학의 미래를 위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장관은 “오늘의 해양수산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헌신하신 해양수산인 한 분 한 분의 땀으로 이룬 것임을 알기에, 해수부도 새로운 각오로 해양수산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또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이 자신의 소임에 최선을 다하시는 그 분들의 목소리에서 위기의 시대를 헤쳐 나가는 큰 지혜와 울림을 느꼈다"고 소감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