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0 14:35 (화)
농협물류, 155억원들여 화물선 구매하고 24억에 팔아
농협물류, 155억원들여 화물선 구매하고 24억에 팔아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10.1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이 무리한 검토와 엉터리 수요 예측을 바탕으로 수백억원에 달하는 선박과 해외공장 인수를 시도했지만, 총 228억원의 막대한 손실만 남기고 사업은 결국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은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농협 계열사인 농협물류는 지난 2010년 ‘해운사업 활성화’, ‘해외 신규 사업 확대’ 등의 명분으로 중고 선박인 2만6000톤급 ‘하나로멜로디호’를 구입했지만, 현재 선박은 매각(2017년 4월 매각)했고 막대한 손실만 남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홍문표 의원은 "13년된 중고 선박은 당시 155억원의 가격으로 구매했지만, 2017년 4월 매각 당시 금액은 24억원으로 순수 선박 구입비용으로만 131억원의 손실을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당시 해운경기 전망이 부정적이었던 상황임에도 무리하게 사업을 진행하여 총 180억원 상당의 손실만 남기고 사업은 중단된 것"이라면서, "사업을 시작한 2010년부터 2017년 4월 매각 전까지의 실적을 살펴보면, 총 49억원의 적자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는 연 평균 11억5000만원의 적자가 계속되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홍 의원은 "선박 구입 후 선박에 투입된 금액(위탁관리비, 연료비, 보험료 등)은 8년간 총 188억원이었고, 선박의 연도별 운행횟수는 연 평균 10회에 불과했다"면서, "‘구매가격’과 ‘구매 후 선박에 투입된 가격’을 종합해 단순계산해보면, 한 번 운행할 때마다 34억3000만원의 비용이 들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농협이 경험이 전무한 해운사업의 무리한 진행과 해외공장 인수에 대한 불충분한 현지조사로 막대한 손실만 남기고 사업을 결국 중단됐다”며, “농협은 관련 책임자들을 문책하고 농민들을 위한 예산이 무리한 사업 진행으로 낭비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