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11:16 (금)
강릉시의회, 강릉해양경찰서 신설 건의안 채택
강릉시의회, 강릉해양경찰서 신설 건의안 채택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06.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강릉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강원도 강릉시의회가 강릉해양경찰서를 신설해 달라고 국회와 정부에 건의했다.

강릉시의회는 지난 29일 조대영(사진) 시의원이 대표발의한 '강릉해양경찰서 신설 건의안'을 채택하고, 이를 국회의장, 권성동 국회의원, 행정안전부 장관,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경찰청장,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 등에 이송한다고 밝혔다.

건의안에 따르면 강릉은 주문진부터 옥계까지 73km의 해안선과 국가어항 3개소, 지방어항 2개소 등 총 15개소의 크고 작은 어항, 그리고, 500여척의 어선이 등록되어 있는 강원도 동해안 중심의 해양도시로, 정동·심곡 어촌뉴딜 300 사업, 해중레저·생태관광 중심권 조성 사업 등 다양한 해양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경포해수욕장, 안목 커피거리, 주문진 및 옥계 금진 해변의 서핑까지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지는 해안지역을 따라 형성되어 있어 그 어느 때보다 해양 치안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하지만, 현재 강릉지역의 해양 치안은 속초해양경찰서의 주문진 파출소, 동해해양경찰서의 강릉파출소 등으로 분할 관리되고 있다.

강릉시의회는 "강릉의 해양 여건 보다 작은 속초, 동해 지역은 각각 해양경찰서가 있어 해양지역 치안 및 해상교통 안전 관리 등 유기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으나, 강릉지역의 주민들은 해양 관련 민원처리 시 장시간이 소요되는 속초, 동해까지 방문해야 함에 따라 지역 주민의 시간적·경제적 손실과 불편을 더 이상 감내할 수 없는 한계점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근 들어 점점 빈번해진 태풍 북상으로 인한 기상 악화, 해양 레저 관광객 증가에 따른 각종 수상 인명 구조 시에는 해경 관할 함정의 신속한 초기 대처가 불가하여 시민들과 관광객의 피해가 극심하다고 시의회는 지적했다.

시의회는 이어 "강릉은 연간 2000여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동해안 지역의 대표 관광지로서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KTX 강릉역 신설, 관광거점도시 선정 등 강릉의 향후 100년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기"라면서, "당연히 해양 관광지의 치안이 뒷받침되어 관광객들이 강릉을 믿고 방문해야 강릉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해양경찰서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릉시의회는 "22만 강릉시민과 함께 지역 주민의 생활 불편 해소는 물론, 해양지역 치안, 해상교통 안전 관리, 해양 환경 보전 등 해안 지역의 치안을 전담할 '강릉해양경찰서'의 신설 촉구를 강력히 건의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