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13:06 (화)
아동복지관 어린이들, 부산항 체험 겨울캠프
아동복지관 어린이들, 부산항 체험 겨울캠프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12.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 겨울이 시작되는 12월 부산항에 특별한 손님들이 찾아왔다. 서울강동구 소재 아동복지관 명진들꽃사랑마을 어린이·청소년 70여 명이 글로벌 허브 항만인 부산항을 찾아 ‘2019 명진들꽃사랑마을 겨울캠프’를 개최한 것이다.
 
부산항만공사(BPA)와 한국해양수산연수원의 후원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는 바다와 항만이 생소한 어린이·청소년들에게 세계적인 항만인 부산항 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해양항만에 관한 꿈과 추억을 선사했다. 

어린이·청소년들은 3일 오전 BPA 항만안내선 ‘새누리호’를 타고 북항을 일주하며 부산항의 아름다움과 발전상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이들은 국립해양박물관 및 ‘씨라이프(SEA LIFE) 아쿠아리움’ 관람한 뒤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이들은 캠프 마지막 날인 4일에는 날로 규모가 커지는 부산신항을 견학할 예정이다. 

부산항만공사 이영재 서울사무소장은 “이번 체험활동이 바다와 항만이 생소한 수도권 청소년들에게 해양과 관련된 새로운 미래의 꿈을 꾸는 기회가 되었기를 바란다”면서 “부산항의 역할과 위상을 알릴 수 있는 사회 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사를 마치며 명진들꽃사랑마을의 황유정 원장은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해준 부산항만공사와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