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07 10:16 (토)
부산항, 데이터 분석·예측 모델 구축 용역 완료
부산항, 데이터 분석·예측 모델 구축 용역 완료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11.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11월 25일 오후 본사 중회의실에서 '부산항 항만운영계획(선박 ETA, RTA) 데이터분석 및 예측모델 구축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해양수산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 e-Navigation 사업과 관련한 연구과제 중 데이터 예측 및 최적화(시뮬레이션)와 관련된 데이터 분석을 목표로 한다.

특히 AI(인공지능)를 이용한 선박의 위치 정보와 선석의 스케줄 정보 공유를 통해 선박의 최적 이동 경로와 도착시간을 예측하여 선박의 대기(체선) 시간을 줄임으로써 선석의 활용성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선박 미세먼지 방출을 저감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데이터 분석을 기초로 ‘선사⇔선박⇔터미널’간 정보교류 현황 및 문제점 해결을 위한 방안을 도출하였고, 항만운영 및 하역터미널, 예도선 서비스의 프로세스 개선 등 향후 대정부 정책건의 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밑바탕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