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평택항 '컨'물동량 증가…8월까지 47만TEU 처리
평택항 '컨'물동량 증가…8월까지 47만TEU 처리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10.0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8월 누계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47만1382TEU를 처리해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부산항 2.7%, 인천항 -0.2%, 여수광양항 4.6%, 울산항 8.0% 등 전국 평균 2.5%에 비해서 국내 주요 항만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평택항 8월 누계 물동량 기록으로도 최대 규모다. 수출입 물동량 호조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경우 평택항 개항 이래 사상 최초로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이 72만TEU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국가별로는 베트남이 전년 1만5983TEU에서 2만5143TEU로 약 81.3%가 증가하여 증가폭이 가장 컸다. 다음으로 태국 13.4%, 중국 7.3%가 각각 증가해 동남아시아 수출입 물동량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평택항에서 베트남으로의 수출은 51.8%, 베트남에서 수입은 61.7% 증가하였고, 중국으로 수출 및 수입 물동량은 각각 6.7%, 7.8% 증가해 중국 및 동남아 국가와의 수출, 수입 물동량 모두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물동량 증가 요인으로는 작년에 개소한 삼성전자 평택 CDC가 안정적으로 활성화됨에 따라 백색가전 제품 역수입 증가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또한, 평택항~중국 카페리 5개 노선이 역시 지난해 14만6000TEU에서 올해 15만2000TEU로 4% 성장세(7월 기준)를 기록 중이다. 이는 지난해 화물선을 앞세워 운항을 재개한 대룡해운이 안정적으로 화물을 처리한 점, 교동훼리 신조 카페리호(뉴그랜드피스호, 3만3000톤)의 취항으로 화물수송 능력이 증가한 점에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평택항만공사가 그동안 도내 중소기업의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지역 수출 확대 및 물류비 지원을 위해 경기도와 평택시 등과  화물유치 인센티브 등 다양한 정책을 실시해왔다.

그 결과 지난 8월 31일부터 태국과 베트남 정기 컨테이너 항로(평택-부산-호치민-방콕-람차방-호치민-인천) 서비스가 신규 개설되었다.

공사는 이번에 발표한 자료는 신규 개설된 태국과 베트남 정기 컨테이너 항로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으며, 향후 평택항을 통한 경기도 수출입기업의 동남아 교역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