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8 19:16 (화)
한국해양정책연합 발족…대표이사장에 박한일 전 총장
한국해양정책연합 발족…대표이사장에 박한일 전 총장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6.14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치로 해양정책 아젠다 발굴하고, 미래해양인재 양성에 총력

해양분야의 CEO와 전문가들이 합심하여 산·학·민·관 네트워크를 구축, 미래 한국의 해양을 이끌 인재 양성에 나선다. 또한 해양 단체들과 연합하여 해양에 대한 패러다임 변화와 국민의 이해 증진, 해양인의 위상 강화 활동도 적극 펼치게 된다.

한국해양정책연합(이하 해정련)은 14일 오후 5시 부산 벡스코 켄벤션홀 205호에서 사단법인 창립총회를 개최한다. 공동이사장에는 박한일 한국해양대학교 전 총장, 유삼남 (사)대한민국해양연맹 명예총재, 정태순 장금상선(주) 회장, 최금식 선보그룹 회장이 선출됐다.

이밖에도 발기인으로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 박인호 부산항발전협의회 공동대표, 정철원 ㈜협성종합건업 회장, 안상현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장 등이 참여했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등 200여 명의 내빈이 참석해 해정련 출범을 축하할 예정이다. 임기택 IMO 사무총장은 “해양을 통한 지속 성장은 대한민국의 과제이자 범지구적 아젠다”라며 해정련의 창립을 축하하는 동영상 메시지를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정련은 이날 창립 취지문에서 “21세기 해양시대를 맞아 격변하는 대내외 환경은 대륙 중심적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해양 중심적 패러다임으로 사고의 대전환을 이루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해정련은 이러한 변화를 추동하기 위해 범해양인과 해양 전문가들의 열정과 지혜,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해정련은 산·학·민·관의 협력 체제 구축을 통한 해양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해양에 대한 국민의 이해 증진과 해양인의 자긍심 고취, IMO를 비롯한 세계 해양 관련 기관과의 협력 및 해양 단체 간의 연대 강화, 다양한 경험을 축적한 해양 전문가들의 지식 기부 활동 등을 통해 해양입국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대표이사장에 선임된 박한일 전 한국해양대 총장은 “21세기 해양은 국가의 명운을 건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며 “해정련은 해양입국을 향한 해양인들의 염원과 역량을 모으는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자 하며, 특히 한국의 미래 해양을 이끌어 갈 21세기형 장보고 청년인재 양성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축사를 하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이 촉발한 빠르고 광범위한 변화의 과정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이 아닌 거버넌스에 기반한 민관 협력이 절실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해정련이 해양정책의 싱크탱크로서 해양산업계가 직면한 여러 현안을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한편, 해정련은 최고의결기구인 총회와 집행기구인 이사회(대표이사장)와 운영위원회, 그 산하에 기획정책위·재무위·홍보출판위·해양문화교육위·산학연발전위·조직위 등 6개 위원회로 구성된다. 사무국은 부산 중앙동 한국해기사협회 건물에 자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