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8 19:16 (화)
팬스타그룹, 북한 진출?…북-러 합작기업과 MOU 체결
팬스타그룹, 북한 진출?…북-러 합작기업과 MOU 체결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06.0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함께 북방 물류 확대를 위해 중국과 러시아를 순방 중인 팬스타그룹(회장 김현겸) 관계자는 5월 23일 블라디보스톡에서 환동해권 복합 물류 활성화를 위해 한-중-러의 3개 물류기업이 함께하는 중요한 양해각서(MOU) 3건을 체결했다.
 
특히, 북-러 합작기업인 라손콘트란스와 팬스타엔터프라이즈는 러시아와 북한의 엄청난 갈탄(Brown Coal)을 원료로 하는 액화수소 생산 플랜트를 통한 가성비 좋은 공급체계 구축, 액화수소 운반선을 통한 운송, 부산에 저장시설을 설치하여 인근의 울산시를 비롯한 국내에 수소를 공급하는 에너지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액화수소 프로젝트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부산에 본사를 둔 팬스타그룹은 부산시, 부산대 극저온연구소와 지난 2년간 공동 노력을 해 왔으며, 부산시는 2018년 수소연료전지 추진선박 개발 및 연구설비 구축 예산 420억원을 확보하여 수소를 이용한 핵심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3건의 MOU는 부산시의 한-중-러 복합 물류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민간 기업에 의해 구체적으로 실행되는 프로젝트라 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환동해권의 경제 발전과 일자리 확대에 크게 기여하는 것은 물론, 부산이 복합 운송의 주도권을 확보할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라손콘트란스와의 MOU를 포함한 3개국 물류기업 MOU에는 북한이 유엔(UN) 제재에서 벗어날 경우 북한도 참여해서 함께 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겨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