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8 19:16 (화)
무보, 조선기자재업체 호두에 수출계약 특별보증서 발급
무보, 조선기자재업체 호두에 수출계약 특별보증서 발급
  • 조선산업팀
  • 승인 2019.05.2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계약서 있으면 이행능력 심사 후 은행대출 보증서 발급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 이하 ‘무보’)는 부산 소재 선박 기자재 업체인 ㈜호두(대표자 이해룡)에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이하 ‘계약기반 보증’) 1호 보증서를 발급했다고 20일 밝혔다.

정부 ‘수출활력 제고 대책’으로 도입된 `계약기반 보증’은 수출계약을 체결했지만 일시적 신용도 악화로 물품제작 자금을 구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한 제도다.

무보는 수출계약서만 있으면 이행능력과 수입자 신용도 등을 심사해 은행 제작자금 대출을 위한 보증서를 발급한다.

보증서를 받은 ㈜호두 관계자는“장기간 조선업황 부진으로 수주가 쉽지 않았다. 작년 여름 싱가포르 대형 조선사와 100만달러 해양플랜트 기자재 수출계약을 체결했지만 제작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무보의 계약기반 보증으로 은행대출 기회가 생겨 수출계약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며 수출성사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호두는 국내 조선 대형3사에 벤더로 등록된 이노비즈 기업으로 18년 업력을 가진 강소 제조기업이다.

무보는 계약기반 보증을 6월말까지 시범운영하고 추가예산을 확보해 연말까지 1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에는 지역 중소기업을 살리기 위해 부산시와 부산은행이 참여한다. 부산시는 보증료를 지원해 보증서 이용 비용부담을 줄이고, 부산은행은 시중은행 중 처음으로 계약기반 보증부 대출 심사를 진행 중이다.

무보 이인호 사장은 “어렵게 계약을 따내고도 자금난을 겪는 기업들이 많은데, 계약기반 보증이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무역금융 지원 제도를 마련하여 중소기업 수출활력 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