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0 16:25 (토)
대한상선, 8만2000톤급 2차선 인수
대한상선, 8만2000톤급 2차선 인수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5.1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선(대표 윤흥근)이 8만2000톤급 벌크 신조선을 인수하며 수익성 강화에 나선다.

SM그룹 계열사인 대한상선은 지난 2017년 5월 유연탄 장기운송계약 등에 투입될 8만2000톤급 벌크선 4척을 발주하였다.

1차선(SM삼천포호)은 지난 4월 23일 명명식 후 인수돼 남동발전 유연탄 장기운송계약(10년)에 투입됐으며, 오는 23일 2차선(SM뉴올리언스호)을 인수해 미국 카길(Cargill)사와 장기용선계약에 투입한다. 3차선은 올해 10월경, 4차선은 2020년 2월경 인수 예정이다.

대한상선은 "이번에 인수되는 신조 벌크선 운영으로 연간 약 250억원 규모의 매출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