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 홍보대사 '아라미' 9개월간 활약 나선다
해양환경 홍보대사 '아라미' 9개월간 활약 나선다
  • 해양환경팀
  • 승인 2019.04.01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지난달 28일 부산 해양환경교육원에서 ‘해양한경 홍보대사 아라미 8기(이하 아라미) 발대식을 개최하고, 부산 1박 2일 동안 해양환경 갈멧길 체험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海’ 라는 슬로건 아래 모집한 아라미 8기는 전국 40명의 대학생으로 구성되었으며, 서류와 면접전형을 거쳐 선발됐다.

특히, 올해는 해양환경과 관련된 콘텐츠를 생산하는 해양환경 크리에이터로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수행하고, 해양환경 정책에 대한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KOEM 청년 자문단‘ 역할도 병행한다.

아라미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약 9개월간 2회의 ‘갈맷길 체험활동’과 1회의 해양환경 캠페인, 매월 진행되는 온·오프라인 미션활동을 통해 우리 바다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을 온라인 콘텐츠를 통해 널리 알리게 된다.

올해 첫 갈맷길 체험활동은 부산의 대표적인 해양보호구역인 오륙도 체험활동을 시작으로, 해양환경교육원의 해양환경 방제 아카데미, 해양환경조사연구원 탐방 등을 진행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해양의 가치를 지키고, 해양환경 보전 활동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바다의 소중함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