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북항 터미널운영사 통합 및 허치슨 계약연장 시급하다"
"부산북항 터미널운영사 통합 및 허치슨 계약연장 시급하다"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03.15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사모 성명서 발표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이하 항사모)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BPA)는 북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통합 및 허치슨 계약연장 결정을 조속하게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항사모에 따르면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TO) 통합과 임대 계약 연장 등 중요한 문제를 결정해야 할 시한이 코앞에 닥쳤는데도 협상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항사모는 "협상 주체이자 결정권자인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BPA)의 조정능력에 문제 제기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BPA와 허치슨 사이의 자성대부두 임대계약 연장 문제도 예측이 쉽지 않다"면서, "허치슨은 이미 BPA에 공문을 보내 계약 연장 협의를 요청했으나 공식 협상이나 BPA의 회신은 없었다"고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허치슨이 운영하는 태국 람차방 터미널 2개 선석을 국적선사에 재임대하면 자성대부두 계약을 연장해 준다는 ‘패키지 딜’을 해수부가 요구하면서 물밑 협상이 길었지만, 태국항만청이 최근 재임대 불허를 통보해 해수부의 구상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됐다. 항사모는 "1년 가까이 시간만 허비한 꼴"이라고 비난했다.

허치슨 측은 2003년 9월 컨테이너부두공단(BPA 전신)이 허치슨에 보낸 공문대로 1차 20년, 2차 10년 운영기간 연장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항만위원회 분쟁조정, 행정소송, 민사소송 등 가능한 법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겠다는 입장이다. 항사모는 "국제적으로도 큰 파장이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해수부와 허치슨측의 계약연장 협상이 1년째 평행선을 달리면서 '최악의 경우'를 거론하는 목소리가 불거지고 있다. 최악의 경우는 실제로 계약연장이 무산되면 7월부터 자성대부두 폐쇄와 대량실업이 동시에 발생할 가능성이다.

항사모는 "그런 사태가 발생할 경우 연간 180만TEU의 컨테이너가 갈곳을 잃게 될 수 있다, 물류대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성대부두에 근무하는 정규직 근로자 600여명을 비롯해 일자리 1000여개가 순식간에 사라질 위기도 닥친다고 항사모는 덧붙였다.

항사모는 "북항으로 하여금 연근해선사가 안정적으로 기항하여 물량을 처리할 수 있도록 북항의 처리능력을 유지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세계 20위권의 항만과 견줄 수 있는 규모의 북항이 지속적으로 그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항만재개발의 수요가 충분하고, 동시에 북항의 컨테이너부두 기능이 신항으로 안정적으로 이전하는 시점까지는 자성대부두가 현재의 컨테이너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동시에 자성대부두의 컨부두 기능을 재개발이 확정되는 시점까지는 유지함으로써 현재 1000여명에 달하는 일자리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또 필요에 따라서는 일자리가 더 늘어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