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4 15:56 (금)
BPA, 국적선사와 동남아 신규사업 발굴 나선다
BPA, 국적선사와 동남아 신규사업 발굴 나선다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01.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11일 오전 BPA 서울사무소에서 한국해양진흥공사와 공동으로 신남방지역(동남아시아)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국적선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BPA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국적선사의 동남아시아 국가별 항만·물류인프라(컨테이너터미널, ODCY, 내륙 Depot 등) 이용 현황과 선사별 지역 서비스를 확인하고 국적선사의 니즈를 반영한 사업화 대상을 발굴할 예정이다.

남기찬 사장은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하여 항만 물류 인프라 확보가 우선적으로 필요한 국가와 인프라를 검토한 후 신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