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상반기 수산물 수출 역대 최고 기록
전남지역 상반기 수산물 수출 역대 최고 기록
  • 수산산업팀
  • 승인 2018.08.0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13.3% 증가한 1억1700만불 달성

전남지역 올 상반기 수산물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세 반기 연속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남도는 올 상반기 전국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어난 12억달러를 달성한 가운데 전남지역 수출액 역시 지난해보다 13.3% 증가한 1억17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반기별 수출액 가운데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 상반기(1억300만달러)와 하반기(1억1200만달러)에 이어 잇따른 기록 경신이다.

특히 김은 전남지역 수출 품목 중 절반을 넘게 차지하며 전체 수산물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실제로 김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15.9% 증가한 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농수산업계의 반도체'라는 이름에 걸맞게 꾸준히 상승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억달러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다.

상위 5개 수출 상대국의 수출액 실적은 일본 5700만달러(49%), 미국 2200만달러(19%), 중국 1500만달러(13%), 타이완과 캐나다가 각각 400만 달러(3%) 순을 보였다.

주요 품목별 수출액은 김 6000만달러, 전복 2100만달러, 미역 1100만달러, 톳 800만달러 순이다.

김은 중국산 건조김 작황 호조가 계속 이어지면서 중국 수출은 지난해보다 54% 감소해 500만달러의 실적을 보였지만 미국에 조미 김 2000만달러, 일본에 건조김 1700만달러를 수출했다.

또한 전복의 경우 사드 영향 등으로 중단된 대중국 수출 재개에 따라 5월부터 수출이 늘고 6월에는 급증, 지난해보다 18% 상승한 1000만달러의 실적을 달성해 전체 수출 상승을 이끌었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최근 전복 생산 급증으로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현재 전복 활 컨테이너 제작을 완료, 수출 시험 중에 있다"며 "특히 수산물 수출기업 지원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지속해서 수산물 수출 상승세가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