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8 17:24 (화)
산업부·경자청, 경자구역 외투유치 11억 달러 목표 설정
산업부·경자청, 경자구역 외투유치 11억 달러 목표 설정
  • 항만산업팀
  • 승인 2024.03.2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강경성 1차관 주재로 '2024년 경제자유구역 중앙지방협력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경자청의 투자유치 확대를 위해 경자청별 업무계획을 점검하고, 입주기업들의 경자구역 경험과 비즈니스 환경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전국 9개 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 첨단·핵심전략산업 유치를 통해 외국인 투자유치 11억 달러를 달성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입지규제 해소, 개발계획 변경, 인센티브 강화, 경자구역 추가지정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경자구역청은 인천 경제자유구역(이하 경자구역) 개발이 91.65%의 개발률로 상당히 진행되고, 비수도권 경자구역들은 외투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지난해 유치 실적 대비 11% 상향한 11억 달러를 유치 목표로 설정했다.

회의에 참석한 경자청장들은 바이오,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 분야의 투자유치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애로사항에 대해 정부가 세심하게 배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경성 1차관은 "산업부는 경자구역을 글로벌 첨단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해 더 많은 첨단산업이 경자구역에 투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경자구역이 우리 산업이 살아가고 성장하며 일자리를 창출하는 공간으로써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산업부와 경자청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