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16:23 (월)
"진해군항제에서 최첨단 한국해양대 실습선 한바다호 공개합니다"
"진해군항제에서 최첨단 한국해양대 실습선 한바다호 공개합니다"
  • 부산취재팀
  • 승인 2024.03.2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국립한국해양대
제공 국립한국해양대

 

국립한국해양대학교 해기교육원(박성호 원장)은 실습선 한바다호(선장 이윤석)의 연안항해 실습 및 해군과의 교류·협력의 목적으로 25일 진해 군항 입항 소식을 알렸다. 

또한 26~28일 진해 군항제를 찾은 상춘객을 대상으로 실습선 견학 행사를 진행한다. 실습에는 이윤석 선장과 이진욱 기관장, 안영중·홍상용 항해교수, 이두형 기관교수 그리고 실습생 138명 등이 참여한다.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견학 행사는 진해 군항제 축제에 참여하는 604명 일반인에게 선상체험 기회를 부여하고, 해양문화를 알리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우선 실습선 한바다호는 사전접수자를 대상으로 오전 9시 30분부터 7시간 동안 오전 ·오후로 나누어 실습선 견학 행사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군항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실습선 선교, 안전 장비를 포함한 각종 설비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한바다호는 이 기간 진해 군항 및 해군사관학교 방문을 통해 해군과의 교류·협력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추가로 해군 ROTC 후보생(39명)과 해사인공지능·보안학부 2학년 학생(20명)의 연안항해 실습 지원, 군항 및 군부대 견학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립한국해양대학교 해기교육원 박성호 원장은 “바다를 통해 창출할 수 있는 부가가치가 직간접적으로 상당한 수준인 만큼, 중요도는 높다”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해양문화에 관심을 갖고,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립한국해양대 한바다호는 지난 2005년 순수 국내기술로 건조된 실습선으로 전장 117.2m, 총 톤수 6686톤(t), 최대 속력 19놋트(knots)다. 해외 각지를 순방하는 원양항해실습과 국내 연안을 항해하는 연안 항해실습을 통해 국립한국해양대 해사대학생들이 승선 실무능력을 습득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 또 다른 실습선으로는 9196톤급의 ‘한나라호’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