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16:23 (월)
두산퓨얼셀, 선박용 SOFC 핵심부품 DNV 환경테스트 통과
두산퓨얼셀, 선박용 SOFC 핵심부품 DNV 환경테스트 통과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3.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퓨얼셀은 ㈜두산 자회사 하이엑시엄과 함께 개발 중인 선박용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lid Oxide Fuel Cell, SOFC)의 핵심부품 '셀스택(cell stack)'이 노르웨이선급(DNV)의 환경테스트 기준을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SOFC가 선박 환경 테스트를 통과한 건 세계 최초이다. 일반적으로 선박에 설치되는 전기·전자 장비들은 온도, 습도, 진동, 경사, 전자기파 등에서 실제 운항조건보다 가혹한 극한의 환경테스트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두산퓨얼셀은 연내에 나머지 부품 및 SOFC 전반에 대한 테스트 및 인증을 완료하고, 선박용 SOFC를 납품한 후 본격적으로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산퓨얼셀은 2022년 10월 에너지 및 석유화학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 쉘(Shell), HD현대의 조선부문 중간 지주사 HD한국조선해양, 하이엑시엄과 ‘선박용 연료전지 실증을 위한 컨소시엄’ 본계약을 체결했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업들은 600kW 선박용 SOFC를 보조동력장치(APU)로 활용해 1년간 실제 운항항로에서 실증선을 운행하면서 선박용 SOFC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입증할 계획이다.

지난해 7월 국제해사기구(IMO)는 해운산업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2050년까지 200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100% 감축 목표를 상향하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탄소저감과 연료절감에 따른 경제성을 고려하면 두산퓨얼셀이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는 선박용 SOFC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퓨얼셀 관계자는 “실제 운항조건보다 가혹한 조건에서도 출력 감소가 없을 정도로 제품경쟁력이 뛰어났기에 이번 환경테스트에 통과할 수 있었다”면서 “나머지 부품에 대한 인증도 차질없이 추진하여 조속히 선박에 실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퓨얼셀은 영국의 세레스파워(Ceres Power)와 기술협약을 맺고 발전용 SOFC 개발도 진행 중이다. 두산퓨얼셀은 새만금 산업단지에 50MW 규모의 공장을 구축하고 양산체제를 준비 중이며, 2024년까지 발전용 SOFC의 개발 및 실증을 완료, 2025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