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3 17:01 (목)
인천항에 신규 자동차 야적장 운영…연간 7만대 수출 기대
인천항에 신규 자동차 야적장 운영…연간 7만대 수출 기대
  • 항만산업팀
  • 승인 2024.03.18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이경규)는 신항배후단지 내 임시부지 약 2만8000㎡를 활용해 신차 수출을 위한 야적 및 작업장을 새로 공급했다고 18일 밝혔다.

IPA에 따르면, 신차는 주로 자동차 전용 운반선을 통해 수출됐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자동차 전용 운반선 폐선, 중국의 전기 자동차 수출,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의 수출이 증가하면서 자동차 전용 운반선 선복 확보가 쉽지 않았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신항에서 컨테이너선을 활용한 자동차 수출 물량이 증가했다. 2022년에는 신차 약 20만대가 인천항에서 자동차 전용 운반선을 통해 수출됐으나, 지난해부터는 25만대의 수출 물량 중 약 1만7000여 대가 컨테이너 선박에 실리기 시작했다.

이에, IPA는 7월까지 일시적으로 비어있는 신항배후단지 일부를 신차 수출에 필요한 야적 및 작업장으로 제공했다.

이번에 공급된 신항배후단지를 통해 미국, 캐나다 등으로 수출되는 신차는 올해 물량 약 26만5000대 중 약 7만 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IPA 김상기 운영부문 부사장은 “자동차 수출은 인천항 경쟁력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수출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제조사, 물류기업 등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