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4 08:20 (금)
'재계 절친 3세' 김동관-정의선, 군함 수주전에 얼굴 붉힌 사연
'재계 절친 3세' 김동관-정의선, 군함 수주전에 얼굴 붉힌 사연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3.10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한화오션과 HD현대중공업이 '한국형 차세대 구축함'(KDDX) 사업을 놓고 고발을 불사하며 정면충돌했다. 재계 대표적 '절친'인 김동관(41) 한화 부회장과 정기선(42) HD현대 부회장이 양측에서 이 싸움을 이끌고 있다.

10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한화오션(042660)은 지난 4일 KDDX 관련 군사기밀 유출 과정에서 HD현대중공업(329180) 임원이 개입한 정황을 수사해 달라며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최근 방위사업청이 HD현대중공업에 대한 심의에서 입찰 배제에 못미치는 행정지도 처분을 한 데 대한 반발이다.

앞서 HD현대중공업 직원 9명은 2012~2015년 KDDX 관련 군사기밀을 방사청과 해군본부에서 몰래 취득해 회사 내부망을 통해 공유한 혐의(군사기밀보호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다.

방사청은 대표나 임원의 개입이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입찰 배제 징계는 무리라고 봤다. 이에 보안감점(-1.8점)에 이어 KDDX 사업 자체를 포기해야 할 위기에 몰렸던 HD현대중공업은 한숨 돌리게 됐다.

그러자 한화오션은 고발장 제출 이튿날(5일) 기자회견을 열고 '군사기밀을 열람·촬영한 것을 상급자들이 알고 있었다'는 취지의 증인신문조서까지 공개하며 "임원이 개입한 정황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경쟁사 간 분쟁은 가끔 있는 일이지만 이런 수위의 공격은 이례적이다. 대응을 자제하던 HD현대중공업도 참지 않고 "임원이 공범이 아니라는 것은 수사와 재판을 통해 확인된 사실"이라며 "억지 주장", "수사기록 짜깁기"라고 반박했다.

 

 

 

 

구승모 한화오션 컴플라이언스실 변호사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개념설계 보고서 유출과 관련해 HD현대중공업 임원의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고발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2024.3.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구승모 한화오션 컴플라이언스실 변호사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개념설계 보고서 유출과 관련해 HD현대중공업 임원의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고발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2024.3.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재계는 경영 승계를 진행 중인 두 오너 3세의 경쟁을 흥미롭게 바라보고 있다. 서로의 경조사를 신경 써 챙길 만큼 친한 사이지만 한화가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해 조선업에 진출하면서 충돌은 예견돼 왔다. 일반 상선은 HD현대중공업 등 3개 조선사를 보유한 HD현대가 우위에 있지만 군함 등 특수선 분야는 양강 구도다.

또 두 사람은 비슷한 시기에 경영 전면에 나선 터라 경영 능력을 입증해야 한다. 특히 한화오션 출범을 이끈 김 부회장이 애착을 보이고 있다. 정 부회장도 그룹 주력이 조선이라는 점에서 자존심이 걸려 있다.

현재까진 김 부회장이 먼저 웃고 있다. 한화오션은 지난해 출범 후 울산급 호위함 배치Ⅲ 5·6번함에 이어 3600톤급 중형잠수함 장보고Ⅲ 배치Ⅱ3번함 건조사업까지 모조리 수주했다. HD현대중공업은 이 과정에서 '감점 페널티'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법원 가처분신청까지 내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다.

더구나 KDDX 수주전은 이전과는 다른 '큰 판'이다. 2030년까지 7조8000억 원을 들여 6000톤급 한국형 차세대 구축함 6척을 건조하는 초대형 사업이다. 하반기 입찰 예정인 1번함을 따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양사 모두 특수선 수주 잔량이 내년 이후 고갈된다는 점도 경쟁을 키우는 대목이다. 재계 관계자는 "두 회사 경영자의 능력과 실적이 다 걸린 사안이어서 쉽게 물러서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