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3 17:01 (목)
LS전선, 대만 해저케이블 사업 따냈다…1300억 규모 계약
LS전선, 대만 해저케이블 사업 따냈다…1300억 규모 계약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3.0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대만 펑미아오 해저케이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라스 아가르드(Lars Aagaard) 덴마크 에너지기후부 장관, 유태승 COP 한국대표, 김민식 LS전선 해저해외영업팀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LS전선 제공)
6일 대만 펑미아오 해저케이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라스 아가르드(Lars Aagaard) 덴마크 에너지기후부 장관, 유태승 COP 한국대표, 김민식 LS전선 해저해외영업팀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LS전선 제공)

 


LS전선(104230)은 덴마크 CIP와 대만 펑미아오 해상풍력사업의 해저케이블 우선협상대상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예상 공급 규모는 1300억 원으로 추산된다.

펑미아오 해상풍력사업은 2027년까지 타이중 항구 근해에 500메가와트(㎿) 규모로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만이 2026∼2035년 조성하는 15기가와트(GW) 규모 2차 해상풍력사업의 첫 프로젝트다. 업계에서는 대만이 2035년까지 추가로 발주할 해저케이블을 3조 원 규모로 보고 있다.

LS전선은 1차 해상풍력사업에서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낸 데 이어 2차 사업의 첫 프로젝트에서도 우선공급자로 선정됐다.

LS전선 관계자는 "대규모 해상풍력사업은 3∼4개 최상급 업체만 초청해 입찰을 진행한다"며 "LS전선은 지난 15년간 유럽, 미국 등에서 글로벌 해상풍력 사업자들과 공고한 협력 관계를 쌓는 등 초격차 우위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