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3 17:01 (목)
원전 뛰어든 HD현대, '해상 원자력' 첫 국제민간기구 설립 주도
원전 뛰어든 HD현대, '해상 원자력' 첫 국제민간기구 설립 주도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3.0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현대의 CI와 NEMO(Nuclear Energy Maritime Organization)의 로고(HD현대 제공)
HD현대의 CI와 NEMO(Nuclear Energy Maritime Organization)의 로고(HD현대 제공)

 


HD현대(267250)가 세계 해상 원자력 분야 첫 국제 민간기구를 설립했다.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009540)은 글로벌 원자력 선도 기관들과 함께 '해상 원자력 에너지 협의기구'(NEMO·Nuclear Energy Maritime Organization)를 공동 설립했다고 6일 밝혔다.

NEMO에는 HD현대를 비롯해 빌 게이츠가 설립한 미국의 소형모듈원자로(SMR) 기업인 테라파워, 원자력 발전소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 웨스팅하우스, 영국의 로이드선급, 용융염원자로 분야 혁신기업인 덴마크의 시보그(Seaborg) 등 7개국 11개 원자력 관련 기업들이 참여한다.

영국 런던에 사무국을 둔 NEMO는 향후 국제해사기구(IMO),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해상 환경에서의 원자력 배치, 운영 및 해체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표준과 규정을 수립하고 해상 원자력 상용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HD현대는 지난 2022년 테라파워에 3000만 달러를 투자하며 차세대 에너지 기술 분야 진출을 선언했다. 지난 2월부터 글로벌 원자력 선도기업들과 함께 SMR 공동연구를 해 나가고 있다.

NEMO의 초대 의장을 맡은 맘도우 엘-샤나와니 전 IAEA 안전 부문 책임자는 "NEMO 출범이 해상 원자력 시대를 앞당길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기대가 크다"며 "우리의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고자 하는 글로벌 기관들의 참여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NEMO 운영위원에 내정된 박상민 HD한국조선해양 그린에너지연구랩 부문장은 "해상 환경에 적용하기에 우수한 차세대 SMR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글로벌 표준 수립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NEMO의 주도적 설립을 통해 조선 및 원자력 분야 세계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