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4 16:13 (일)
산업부, 공급망 신속 대응체계 구축…월 2회 민·관協 정례화
산업부, 공급망 신속 대응체계 구축…월 2회 민·관協 정례화
  • 물류산업팀
  • 승인 2024.02.2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급망 신속 대응체계의 일환으로 민·관 공급망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사후적·비정기적으로 운영되던 민·관 협의회는 앞으로 월 2회 정례화 된다.

산업부는 이날 오후 서울 생산성본부에서 '산업 공급망 협의회'를 개최해 최근 공급망 동향을 업계와 공유하고 산업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협의회에는 기재부, 외교부, 소부장 공급망센터와 반도체, 자동차 등 12개 업종별 협·단체가 참석했다.

협의회를 통해 산업부와 소부장 공급망센터는 재외공관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해외 무역관이 수집한 글로벌 공급망 정보 및 동향, 소부장 공급망센터 조기경보시스템(EWS) 분석정보 등을 업계에 제공한다. 또 공급망 이상징후가 있는 품목에 대해서는 즉각 업계와 대응조치를 마련한다.

업종별 협·단체는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지원 필요사항, 품목별 생산·투자 이슈, 통관·물류 등의 애로사항을 비롯해 기업의 공급망 현안을 산업부와 소부장 공급망센터에 전달한다. 산업부·공급망센터와 업종별 협·단체는 글로벌 공급망 세미나 공동 개최, 품목별 공급망 분석 보고서 협업 등을 통해 공급망 대응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처럼 산업 공급망 협의회를 정기적이고 선제적으로 개최해 공급망 대응체계를 상시 유지하고, 위기 발생 시에는 즉각 비상 전담반(TF)으로 전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승렬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최근의 공급망 위기는 경제·안보·기술을 넘나들고 있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민·관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산업 공급망 협의회를 통해 정부와 업계가 긴밀하게 소통해 신속하고 일사분란한 공급망 대응 시스템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