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4 16:13 (일)
정부, 글로벌 통상전략회의 발족…美대선 등 통상리스크 선제적 대응
정부, 글로벌 통상전략회의 발족…美대선 등 통상리스크 선제적 대응
  • 물류산업팀
  • 승인 2024.02.2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올해 미국 대선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통상리스크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글로벌 통상전략회의' 첫 회의를 개최하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안덕근 산업장관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통상전략회의를 발족한 뒤 제1차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안 장관은 참석자들과 함께 △글로벌 통상환경 전망 및 분석 △국제정세 변화에 따른 주요 산업별 영향 및 대응전략을 주제로 정부와 업계의 전반적 대응방향 및 전략을 점검했다.

안 장관은 "글로벌 통상환경이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정부는 보다 신속하게 정보를 파악·공유하고, '글로벌 통상전략회의'를 플랫폼으로 활용해 보다 밀도 있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세액공제, 해외우려기관(FEOC), 반도체 보조금,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당면한 현안에 대해서도 통상당국에서 각급 채널을 통해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향후에도 업계와 원팀이 되어 우리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해 나갈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장관 주재 민관협업채널인 '글로벌 통상전략회의'와 실무협의체를 투트랙으로 연중 가동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통상전략회의' 후속으로 실무협의체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이슈·지역·업종별로 다양한 리스크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통해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등 통상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