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4 16:13 (일)
정부, 멕시코 관세감면제도 설명회…기업 시장진출 지원
정부, 멕시코 관세감면제도 설명회…기업 시장진출 지원
  • 물류산업팀
  • 승인 2024.02.28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멕시코 관세감면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우리 기업들이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과 지원책 등을 설명한다.

산업부는 이날 오전 코엑스에서 주한멕시코대사관, 무역협회와 공동으로 '멕시코 관세감면제도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USMCA(미국-캐나다-멕시코 간 자유무역협정),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으로 멕시코 투자·진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

멕시코는 한국의 중남미 최대 교역국으로 400개가 넘는 한국 기업들이 자동차·부품, 전자 등 여러 핵심 산업 분야에 활발히 진출해 있다. 다만, 멕시코와는 아직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되어 있지 않아 우리 기업의 수출품에 대해 관세가 부과되고 있고 멕시코 현지에서의 생산 공정에 투입하기 위해 수출하는 제품의 경우에만 산업진흥프로그램(PROSEC)을 통한 관세감면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다.

산업진흥프로그램(PROSEC)은 철강, 자동차·부품, 전기·전자, 화학 등 22개 산업군에 해당하는 제품 생산을 위해 부품·소재를 수입하는 경우 특혜 관세 혜택(0~5%)을 제공한다.

그간에는 우리 수출품 중 멕시코 현지의 자동차·가전 제조 공정에 투입되는 철강제품이 주요 수혜 대상이었다. 그러다 지난해 8월 멕시코가 자유무역협정(FTA) 미체결국을 대상으로 철강 등 392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면서 멕시코의 니어쇼어링 기회를 활용하려던 우리 기업에 관세 혜택 여부가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다.

산업부에 따르면 수입관세 인상 이후에도 PROSEC 제도 활용을 통해 우리 대멕시코 철강 수출이 약 10%가량 증가하는 등 영향이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기업들의 중장기적 대응이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이날 설명회에서는 멕시코 외교부 관계자와 현지 전문가가 직접 제도의 내용, 조건, 신청·활용방법 등 기업이 실무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사항들을 구체적으로 안내했다.

윤창현 통상정책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산업부는 멕시코와 산업·통상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멕시코 진출 시 우리 기업이 겪는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겠다"면서 "한-멕시코 FTA 체결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에 이어 3월 초 멕시코 진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우리 기업들과의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