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4 08:03 (금)
IPA, 인천항 중고자동차 수출 세미나 개최
IPA, 인천항 중고자동차 수출 세미나 개최
  • 항만산업팀
  • 승인 2024.02.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r, 사장 이경규)는 ‘2024년 인천항 중고자동차 수출 세미나’를 개최해 인천항의 중고자동차 수출 동향, 향후 시장 전망을 공유하고 수출 활성화 방안 등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고 22일 밝혔다.

IPA에 따르면, 이번 세미나에는 중고자동차 수출 관련 선사, 포워딩업체, 컨테이너 운영사, 중소수출업체 등 다양한 업·단체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지난해 인천항 중고자동차 수출물동량에 대한 분석을 시작으로, 한국중고차유통연구소 신현도 소장의 ‘국가별 중고차 수입현황 및 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한 발표와 대림대학교 미래자동차학부 김필수 교수의 ‘국내 수출 중고차 현황 및 발전 방향’에 대한 주제 발표로 이어졌다.

신현도 소장은 중고자동차 수출 관련 통계와 수출 국가별 현황을 설명하면서 중고자동차 수출 활성화 방안으로 ▴수출용 매입 차량의 일시 말소제도 도입 ▴자동차 품질정보 인증 시스템 운영 ▴수입국 현지의 지사화 사업 확대 등을 제시했다.

이어, 김필수 교수는 약 40조 원 시장으로 성장한 국내 중고자동차 산업에서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으며, 수출 중고자동차 산업도 6조 원 이상 시장 규모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선진화된 중고자동차 수출복합단지가 운영된다면 중고자동차 수출은 연간 100만대 달성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IPA 김상기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관련 업·단체와 중고자동차 수출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의견도 나눌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업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현장 위주의 항만운영으로 중고자동차 수출 국내 1위 항만에 걸맞은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