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1 13:47 (일)
2025년  ITF 집행위 한국서 열린다…20일 아태지역위 개최
2025년  ITF 집행위 한국서 열린다…20일 아태지역위 개최
  • 선원정책팀
  • 승인 2024.02.2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선원노련
제공 선원노련

 

오는 10월 국제운수노련(ITF) 총회를 앞두고 아시아태평양지역 운수 노동자들의 현안과 총회에서 다룰 의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선원노련(위원장 박성용)에 따르면, ITF 아태지역위원회는 지난 2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아태지역 노조 대표자 위원들이 모인 가운데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개최 예정인 총회에 상정할 아태지역 의제와 아태지역 운수 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에 대해서 논의했다. 

특히, 마라케시 총회를 앞두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선원 노동자를 비롯한 운수 노동자의 권리와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조직 확대를 위한 지역사무소 효율 운영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했다. 

이날 한국 대표로 참석한 선원노련 박성용 위원장은 노동정책 개발 및 국제적 연대 활동 속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차원으로 2025년 ITF 집행위원회 회의 한국 개최를 공식적으로 제안했고, 스티브 코튼 ITF 사무총장이 이를 전격 수용해 내년 10월경 한국 개최를 공식화했다.

집행위원회는 ITF 총회 다음의 최고 의결기구로 ITF의 정책과 운영 등 주요 사안에 대한 핵심 논의 및 결정, 예산 승인, 산업별 분과 및 부서 설치 운영 등에 관한 권한을 가지고 있다.

선원노련 주최로 진행된 환영 만찬에는 ITF 아태지역 토시히코 스미노 의장, 운수물류총련 서종수 의장, 스티브 코튼 ITF 사무총장과 일본, 인도, 호주, 필리핀, 싱가포르 등 ITF와 각국 운수노조 대표자 30여 명이 참석해 인사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오는 10월 13일부터 19일까지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개최되는 ITF 총회는 아랍 지역에서 처음 개최되는 행사로, 전 세계 150여 개국 1850만명의 운수 노동자의 대표자, 약 40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