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3 17:01 (목)
인천항 1월 컨물동량 순항…전년대비 13.9% 상승
인천항 1월 컨물동량 순항…전년대비 13.9% 상승
  • 항만산업팀
  • 승인 2024.02.2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 이경규)는 지난 1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31만663TEU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9% 증가한 수치다.

IPA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 물동량은 15만1469TEU, 수출 물동량은 15만3288TEU로 각각 지난해 동월 대비 8.4%, 19.3%씩 증가했으며, 환적 물동량은 5907TEU를 기록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은 중국 9만9903TEU, 말레이시아 3306TEU, 베트남 1만2199TEU로 각각 2만1698TEU(27.7%), 1722TEU(9.0%), 1322TEU(66.6%)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 비중은 중국 65.2%, 베트남 8.0%, 대만 3.3%, 말레이시아 2.2%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4개 국가로 수출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체 수출 물동량의 78.6%를 차지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입 물동량은 중국 8만8853TEU, 미국 3569TEU, 홍콩 3508TEU로, 지난해 동월 대비 각각 1만639TEU(13.6%), 1568TEU(78.3%), 911TEU(35.1%) 증가했다.

국가별 수입 비중은 중국 58.7%, 베트남 13.3%, 태국 6.1%, 말레이시아 3.2%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4개 국가로부터 수입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체 수입 물동량의 81.2%로 나타났다.

IPA는 물동량 증가 원인을 중국과 베트남지역의 수출 호조 및 공컨테이너의 수출 리포지션 영향으로 풀이하고 있다.

대 중국 수출에서는 기계류, 잡화, 섬유류가, 수입에서는 섬유류, 전기기기가 주요 증가 품목이었다. 대 베트남 수출에서는 플라스틱, 목재류 등이 증가했다. 

컨테이너로 수출된 중고자동차는 2만7162대로서 2022년 1월(2만3586대)보다 3576대 증가했다. 주요 중고자동차 수입국이 위치한 동 지중해권 해상운송료가 급상승한 가운데 컨테이너 운송 대수는 지난해 12월(3만3072대)에 비해 감소했으나, 향후 수에즈운하 통과가 정상화 되면 수출 대수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PA 김상기 운영부문 부사장은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위험 지속, 중국경기의 불확실성, 국내 건설경기 부진 심화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도 인천항의 물동량이 증가하는 것에 대해서 선사와 물류기업·화주 등 인천항 이용고객께 감사드린다”며, “인천항을 이용하면서 불편함이 없도록 물류 및 서비스 환경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