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9 15:47 (금)
서귀포 해상서 부산 화물선 침수…"선원 11명 전원 구조"
서귀포 해상서 부산 화물선 침수…"선원 11명 전원 구조"
  • 해양안전팀
  • 승인 2024.02.1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제주 서귀포항 남서쪽 61㎞ 인근 해상에서 철판을 실은 화물선 금양6호(1959톤·부산 선적)가 침수되고 있어 해경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승선원 수는 한국인 2명, 미얀마인 6명, 인도네시아인 3명 등 총 11명으로 해경은 구조를 위해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등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급파하는 동시에 사고 현장 인근에 있는 선박에도 구조 협조 요청을 보낸 상태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2024.2.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5일 제주 서귀포항 남서쪽 61㎞ 인근 해상에서 철판을 실은 화물선 금양6호(1959톤·부산 선적)가 침수되고 있어 해경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승선원 수는 한국인 2명, 미얀마인 6명, 인도네시아인 3명 등 총 11명으로 해경은 구조를 위해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등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급파하는 동시에 사고 현장 인근에 있는 선박에도 구조 협조 요청을 보낸 상태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2024.2.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중국으로 가던 부산의 한 화물선이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는 서귀포 해상을 지나다 침수사고를 당했지만 다행히 선원들은 모두 안전하게 구조됐다.

16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15일) 오후 9시55분쯤 서귀포항 남서쪽 61㎞ 인근 해상에서 화물선 금양6호(1959톤·부산 선적)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해경은 즉각 헬기 2대와 경비함정 4척 등 모든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구조작업에 착수했고, 신고 접수 후 3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1시30분쯤 승선원 11명을 모두 구조했다. 국적별 승선원 수는 한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3명, 미얀마인 6명이다.

현재 구조된 승선원들 대부분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곧 서귀포시 화순항으로 입항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금양6호는 철판을 싣고 15일 오전 3시20분쯤 전남 광양항에서 출항해 중국 주산항으로 가던 중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던 해역에서 침수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시 해역에는 초속 16~18m의 강한 바람과 이로 인한 4m의 높은 물결이 일고 있었다.

한밤중 악천후 속 구조 작업이 쉽지 않았지만 해경의 신속한 구조와 남해어업관리단 등 유관기관, 민간 어선의 적극적인 협조로 큰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됐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