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1 22:58 (금)
원점으로 돌아간 HMM 매각…'업황악화·영구채' 향후 걸림돌
원점으로 돌아간 HMM 매각…'업황악화·영구채' 향후 걸림돌
  • 해운산업팀
  • 승인 2024.02.10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국내 최대 해운사인 HMM(011200) 매각을 위한 최종 협상이 결렬되면서 정부가 투입한 공적자금 약 6조8000억원의 회수가 늦춰지게 됐다. 해운업 업황이 악화된 데다 채권단이 보유한 영구채 주식전환 문제 등이 드러나면서 원점으로 돌아간 HMM 매각작업에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7일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 등 채권단은 하림-JKL 컨소시엄과 7주간 진행한 HMM 매각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HMM은 당분간 채권단의 관리체제로 유지된다. 산은과 해진공은 추후 시장 상황을 살펴 HMM 재매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산은 등 정부가 투입한 6조8000억원 규모의 공적자금 회수 시기도 늦춰지게 됐다. 지난 2013년 해운업 불황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진 HMM은 2016년 산은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후 HMM 경영정상화를 위해 이같은 규모의 공적자금이 투입됐다.

구체적으로 산은 단독으로만 전환사채(CB) 투자 3000억원, 유상증자 1000억원, 선박금융 5000억원, 영구채 1조3000억원 등을 투입했다. 여기에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유상증자 1000억원, 선박금융 2조1000억원, 영구채 1조9000억원, 기타 5000억원 수준의 지원을 했다. 이자와 배당 등으로 공적자금 일부는 회수했지만, 대부분은 HMM 지분을 팔아 회수해야 하는 구조다.

산은은 공적자금 회수 이외에도 자본건전성 측면에서 HMM 매각을 이른 시기에 단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강석훈 산은 회장은 "산은의 재무구조가 밖에서 보는 것보다 취약하다"며 "HMM 주가가 1000원 움직이면 산은 BIS 비율이 0.07%p 움직인다. 재무구조 안정을 위한 매각이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그동안 해운업 업황이 크게 악화된 점은 향후 매각에서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컨테이너선을 운영하는 해운산업은 각 선사가 모든 항로를 운항할 수 없어 선박회사들이 이른바 '해운동맹'을 맺고 선박 운항을 공유한다. 그러나 최근 1·2위 해운사 동맹인 2M에 균열이 생기고, HMM이 속한 '디얼라이언스' 동맹 내 최대 해운사인 독일의 하팍로이드가 동맹 탈퇴를 선언하면서 해운 산업은 불확실성에 던져졌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의 불똥으로 수에즈 운하를 통한 물류도 차질을 빚는 등 해운 산업의 지정학적 문제도 사업 운영의 난점으로 꼽힌다.

이번 협상 과정에서 드러난 영구채 문제도 매각을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당초 하림은 매각 측에 산은과 해진공이 보유한 1조6800억원 규모의 잔여 영구채 주식 전환을 3년간 유예해달라고 요구했다. 1조6800억원의 잔여 영구채가 주식으로 전환되면 산은과 해진공의 HMM 지분은 32.8%로 하림의 38.9%와 큰 차이가 없게 되고 3년간 최대 2850억원의 배당금도 받지 못하게 된다. 다만 하림 측은 막판 이같은 제안을 철회했다.

협상결렬로 산은과 해진공 등 채권단은 새로운 인수자를 찾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하림과 함께 본입찰에 참여한 동원그룹 측은 이날 뉴스1에 "우리가 차순위 협상자는 아니다. 당분간은 채권단 관리로 다시 돌아가지 않겠나"라며 "현재로서 관심은 있지만,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Tag
#HM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