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7 10:17 (화)
'소외도서 항로 운영' 사업 공모에 전남 3곳 선정
'소외도서 항로 운영' 사업 공모에 전남 3곳 선정
  • 호남취재팀
  • 승인 2024.02.09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전남도는 해양수산부의 소외도서 항로 운영 공모사업에 교통편이 없는 완도군과 신안군의 3개 도서 항로가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완도군과 신안군의 3개 항로 공모 선정으로 지난해 여수시 등 3개 시군, 6개 항로를 더해 올해부터는 9개 소외도서에서 항로를 운영하게 된다.

소외도서 항로 운영 사업은 여객선과 도선 등이 다니지 않아 대체 교통수단이 없는 소외도서 주민의 보편적 해상교통권 확보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추가 항로를 확보해 섬 주민의 교통 불편을 크게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선정된 완도군 허우도와 신안군의 초란도·사치도는 평균 인구수 30여명으로 그동안 정기 여객선 등 교통편이 없어 개인 선박을 이용하며 많은 비용을 부담하고 육지로 이동하는 불편함을 겪었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정기적인 교통수단이 생기면 소외도서에 거주하는 주민의 비용 부담과 안전상의 문제들이 해결돼 정주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3개 항로는 운영을 위한 인력확보 및 선박 안전성 점검 등 준비기간을 거쳐 상반기 중으로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김현미 도 해운항만과장은 "지난해 6개 항로에 이어 올해도 소외도서 3개 항로를 추가 확보해 섬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다"며 "해수부 추가 공모에도 적극 참여해 항로를 더 추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