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0 13:39 (토)
군산시, '유가상승' 어업인에 면세유 구입비 10억8000만원 지원
군산시, '유가상승' 어업인에 면세유 구입비 10억8000만원 지원
  • 수산산업팀
  • 승인 2024.02.0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군산시가 유가 상승에 따라 어업인들에게 면세유 구입비를 지원한다.(군산시 제공) 2024.2.2/뉴스1
전북 군산시가 유가 상승에 따라 어업인들에게 면세유 구입비를 지원한다.(군산시 제공) 2024.2.2/뉴스1

 


전북 군산시가 유가 상승에 따른 어업인들의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면세유 구입비를 지원한다.

시는 국·내외 여건변화에 따른 유류가격 상승으로 어업경영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어업인들에게 어업용 면세유 구입비 10억8000만원을 올해 예산에 반영해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지원기간은 예산범위를 감안해 올 1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사용한 6개월분의 어업용면세유 구입비 중 인상분에 대해 정액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어업용 면세유류카드를 발급받은 연근해·내수면 어업 허가어선, 어획물운반업등록어선, 어장·양식장 관리선, 양식업·수산종자생산업 등을 경영하는 어업인으로 어업용 면세유 판매 지정기관인 군산시수협을 경유해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 단가는 2022년 1∼5월 중 어업용 면세유 인상분의 30% 수준으로 유종별 리터당 경유 158원, 휘발유 113원, 중유 158원을 정액 지원한다.

지원총액이 예산을 초과할 경우 전체 사용량 기준으로 지원 단가를 조정해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최근 1년 이내 수산관계법령 위반 행정처분과 지방세 및 과태료 등 체납, 어선·양식장 등의 소유자 주소지가 전북도가 아닌 경우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어업용 면세유 지원으로 고유가로 인한 어업경비 증가와 인력난, 수산자원 감소 등으로 삼중고를 겪고 있는 어업인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어업용 면세유 가격안정을 위해 2022년도 하반기에 909척(9억2200만원), 2023년도 910척(33억3800만원)에 지원한 바 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