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8 17:24 (화)
재직했던 방산업체 정보 빼돌려 총기 부품 불법 수출한 일당 3명 검거
재직했던 방산업체 정보 빼돌려 총기 부품 불법 수출한 일당 3명 검거
  • 부산취재팀
  • 승인 2024.01.24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본부세관 전경. (부산세관 제공)
부산본부세관 전경. (부산세관 제공)

 


재직 당시 알게 된 정보를 빼돌려 총기 부품을 해외에 불법 수출한 방산업체 출신 일당이 적발됐다.

24일 부산본부세관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글로벌 소구경화기 제조업체 SNT모티브 출신 A씨(50대)와 일당 2명을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조사 중이다.

SNT의 해외영업담당이었던 A씨는 2019년 회사를 퇴사하고 지난해까지 총기부품을 불법으로 수출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2020년 아내 명의 등으로 법인 두 곳을 부산에 설립하고 SNT 및 타총기업체 엔지니어 출신 B씨와 SNT모티브 계열사 해외영업팀 출신 C씨를 영입했다.

또 SNT의 총기부품 협력업체까지 포섭해 총기부품을 본격적으로 수출하기 시작했다. A씨는 이들 회사를 운영하며 수백억원대 수익을 벌어들인 것으로 파악된다.

총기부품류는 전략물자로서 정부가 자국의 국가안보, 외교정책, 국내 수급관리를 목적으로 수출입과 공급, 소비 등을 통제하기 위해 특별히 정한 품목 및 기술이다.

때문에 전략물자를 수출하기 위해서는 대외무역법에 따라 방위사업청장으로부터 수출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A씨는 방위사업청 허가 없이 총기부품 상당수를 수출했다.

A씨는 또 SNT에 재직하면서 2019년 퇴직 전까지 방산 해외영업을 담당하며 자신의 업무용 이메일 계정에서 개인 이메일 계정으로 직접 발송해 도면, 원가자료 등 회사 및 고객사의 영업비밀 자료 등 589건을 무단 반출하기도 했다.

SNT모티브 관계자는 "기업의 보안 정책을 기만하고 회사의 중대한 영업비밀을 훔친 것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범죄행위가 인정될 경우 반드시 사법기관의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