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4 16:13 (일)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공사 배면구역, 준설토 처리장으로 조성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공사 배면구역, 준설토 처리장으로 조성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12.08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울산항만공사
제공 울산항만공사

 

울산 북신항에 울산지역에서 발생하는 준설토를 처리할 수 있는 투기장이 조성되어 공사기간 및 비용을 줄이는 것은 물론 해양오염도 저감할 수 있게 됐다.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김재균)는 지난 4일 공사 12층 대회의실에서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1단계 준설토 투기장 관리 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액체부두 축조공사 이후 준설토 투기장 관리에 대한 세부 계획을 논의했다. 

울산항은 태화강에서 유입되는 토사로 인해 주기적인 준설공사가 시행되고 있으나, 인근에 마땅한 준설토 투기장이 없어 부산 등 주변 투기장으로 운반·처리하거나, 약 70km 떨어진 외해에 투기해 왔다. 

또한, 울산신항 인근에서 추진되고 있는 클린에너지 복합단지 건설공사, 샤힌 프로젝트 등 지역 내 대규모 민간 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준설토 역시 막대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외해에 투기할 계획이었다. 

이를 착안한 UPA는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현장 배면구역을 준설토 투기장으로 조성해 국가사업 및 울산항에서 발생하는 준설토의 효율적인 처리를 도모했다. 

현재까지 UPA가 마련한 투기장을 통해 울산지역 민간공사 현장에서는 약 16억원의 투기비용을 절감했고, 공사기간도 단축하는 효과를 보고 있다. 

UPA는 향후 준설토 투기장 조성을 주변(포항, 부산) 권역에도 알려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준설토 투기장으로 활용키로한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현장은 울산항만공사가 약 90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액체화물 처리지원을 위한 접안시설 300m(5만DWT급 1선석)과 가호안 440m, 항만부지 약 1만2600㎡를 조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