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4 08:03 (금)
STX, '지중해 허브' 이집트 가굽항 개발사업 참여한다  
STX, '지중해 허브' 이집트 가굽항 개발사업 참여한다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11.29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준 STX 대표이사(오른쪽)와 카멜 알 와지르 이집트 교통부 장관(제공 STX)
박상준 STX 대표이사(오른쪽)와 카멜 알 와지르 이집트 교통부 장관(제공 STX)

 

글로벌 종합상사 STX가 이집트 정부와 함께 이집트의 해군항인 가굽(Gargoub) 항구 발전 사업에 나선다.

STX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교통부 청사에서 박상준 STX 대표이사와 김용현 주이집트 한국대사, 카멜 알 와지르 이집트 교통부 장관, 이집트 해군 부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집트 교통부 및 해군과 항만 개발 및 곡물 터미널 운영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SPA, Strategic Partnership Agreement)을 체결했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중동, 유럽 등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교역·물류 중심국이다. 인구가 약 1억1300만명으로 연간 2000만톤의 밀 소비량 가운데 절반 이상인 1250만톤을 수입하고 있는 세계 최대의 밀 수입국이다. 따뜻한 기후와 양질의 토지 덕분에 소맥, 옥수수, 쌀 등의 생산량이 높고 농수산물 수출 규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곡물 수출입의 중추국이기도 하다.

STX는 이미 이집트 해군에 의해 건설이 완료된 가굽 터미널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집트 자체 물동량을 기반으로 STX그린로지스를 활용한 곡물 해상운송 사업과 곡물 사일로(Silo, 곡물저장시설) 운영 및 트레이딩 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지중해에 위치한 가굽항은 지중해 물류 허브 및 이집트 서부지역 발전을 위한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다.

이같은 장점을 활용해 STX와 이집트 교통부는 현지 해군과 협력해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곡물 터미널 건설 및 운영 ▲항구 운영 설비 등 인프라 구축 및 활성화 ▲컨테이너 항구의 운영 및 배후 산업단지 유치 등 단계별 사업내용이 구체적으로 명시된 계약을 체결했다.

STX 관계자는 “가굽항의 개발과 연계하고, 수에즈 운하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중동은 물론 유럽과 아프리카 지역의 곡물, 원유 및 전략물자 트레이딩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TX는 러시아 연해주 크라스키노에 액화석유가스(LPG) 탱크 터미널 건설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