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14 17:56 (금)
올해 인천항을 통한 수산물 수출 물동량 급증
올해 인천항을 통한 수산물 수출 물동량 급증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11.2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이경규)는 인천항의 올해 수산물 수출 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76.6%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1~3분기 누계 기준 인천항 수산물 수출 물동량은 1만5203톤으로, 인천항 역대 수산물 수출량 중 가장 높은 수치이고 증가율 또한 전국 항만에서 가장 높다.

IPA에 따르면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제재에 따라 인천항의 수산물 수출이 증가했으며, 그동안 IPA가 수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산업계에 약 4만3000㎡의 항만부지를 제공한 것과 연간 약 13억원 규모의 사용료를 감면한 점 등도 증가 요인으로 보고 있다. 

중국 수출량은 인천항 수산물 수출의 85%를 차지하고 있으며, 1~3분기 누계 기준 인천항의 대중국 수산물 수출량은 전년 대비 90.5% 증가한 1만2929톤을 기록했다.

1~3분기 누계 기준 인천항 품목별 수출량 1위는 ‘수산물 가공품’으로 전년 대비 7.3% 증가한 5242톤이 처리됐으며, 2위는 ‘어류(냉동)’으로 423% 증가한 4,873톤이 수출됐다.

이러한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해 IPA는 수산물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인천항 냉동·냉장 인센티브 제도를 안내하고, 수산물 관련 기관 및 IPA 해외대표부를 통해 인천항과 한국산 수산물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 이경규 사장은 “급변하는 대외 환경과 수산물 수출 위축 우려 속에서도 수산업계의 협조로 인천항 수산물 교역량이 증가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인천항을 통한 국내 수산물의 수출이 지속 증가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